En
우리는 찾고 있다. 치유 혹은 성찰, 불균형 속 균형, 존중과 포용, 멋, 자유로움, 무모함.
이 모든 것이 파익스퍼밀의 평화이며 파익스퍼밀의 음악이기에. 그대가 찾고 있는 것은?
우리는 찾고 있다. 치유 혹은 성찰, 불균형 속 균형, 존중과 포용, 멋, 자유로움, 무모함.
이 모든 것이 파익스퍼밀의 평화이며 파익스퍼밀의 음악이기에. 그대가 찾고 있는 것은? (En)
blah

blah의 음악은 용감하다. 피아노를 치던 여린 소년이 가장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, 가장 잘한다고 생각한 것이 음악. 그리고, 아니 그래서 지금 blah의 삶을 이끄는 가장 강력한 힘은 음악이다. 부드럽고 온화하지만 그 무엇보다 대담하다.

blah의 음악은 일상적이고 보편적이다. 매일 식탁에 두어도 그저 좋은 정겨운 음식처럼 자주 듣고 오래 남을 수 있는 사운드를 추구한다. 가사도 마찬가지이다. 지극히 개인적이지만 모두가 느낄 수 있는 감정, 사소하지만 또 특별한 그만의 이야기지만 모두의 이야기일 수 있는 blah의 가사는 큰 과장 없이 우리의 감정들을 이야기한다. 계절에 따라 옷을 갈아입듯, 감정에 온도에 따라 늘 곁에 두고 꺼내어 듣는 음악이 되어주길 바라며.

Close
blah EP '안녕' OUT NOW