En
우리는 찾고 있다. 치유 혹은 성찰, 불균형 속 균형, 존중과 포용, 멋, 자유로움, 무모함.
이 모든 것이 파익스퍼밀의 평화이며 파익스퍼밀의 음악이기에. 그대가 찾고 있는 것은?
우리는 찾고 있다. 치유 혹은 성찰, 불균형 속 균형, 존중과 포용, 멋, 자유로움, 무모함.
이 모든 것이 파익스퍼밀의 평화이며 파익스퍼밀의 음악이기에. 그대가 찾고 있는 것은? (En)
HAN

HAN에게 음악을 하게 된 것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일이었다. 천천히 스며든 것 같은데, 어느새 깊이 빠져있었고, 그렇게 계속 잔잔하면서도 세차게 흐르고 있었다. 이제 그는 혼자만의 유영을 그만하고, 더 많은 이들과 함께 굽이 치며 흐르고 싶다. 듣는 이들의 귀를 흠뻑 적시고,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음악으로.

HAN에게 음악을 하게 된 것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일이었다. 천천히 스며든 것 같은데, 어느새 깊이 빠져있었고, 그렇게 계속 잔잔하면서도 세차게 흐르고 있었다. 이제 그는 혼자만의 유영을 그만하고, 더 많은 이들과 함께 굽이 치며 흐르고 싶다. 듣는 이들의 귀를 흠뻑 적시고,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음악으로.

Close
Yves EP 'LOOP' OUT NOW